[대한예수교 장로회 광성교회]



 

 
    하나님은 내가 바라는 것을 주실 수도 있고 주시지 않을 수도 있는 분   (2017/05/28) hits : 89
 하나님은 자유로이 주실 수도 있고, 주시지 않을 수도 있는 타자(他者)로 인식하기는 참 어렵다.
하나님은 언제나 선택의 여지없이 보채는 인간에게 위안을 베풀어야만 하는 온정의 출처는 아니다.
하나님을 자유로이 주시는 타자로 인식할 때 비로소 감사할 수 있다.
감수성은 하나님의 선물을 누리는 조건이지만,
  감사는 주는 이와 받는 이 사이의 엄연한 거리를 인정하는 태도가 함께 있다.
감사할 수 있을 때 인간은 자신의 한계를 알되 방어할 필요가 없고 자신감을 품되 교만하지 않을 수 있다.
자신의 능력을 수용하면서도 동시에 도움이 필요함을 고백할 수 있다.
진정한 의미에서 감사란 소유적인 태도와 종속적 태도를 다 버리는 것이다.
그것이 "나는 너에게 감사한다"고 말할 수 있는 자유인의 행위다.
자유로운 감사 행위에는 친근감과 거리감의 세심한 균형이 필요하다.
친근감이 지나치면 자아 말살과 의존에 빠질 수 있고, 거리감이 지나치면 방어적 교만으로 자신을 과대평가한다.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 헨리 나우웬, 친밀함 중에서


TQ5NjM4MzM


목록보기        
 
no subject name date    hit
99   믿음의 온도를 높여 보자 2017/12/06 48
98   그리스도인에게 용기란 무엇 인가? 2017/09/26 63
97   감사합니다. 2017/09/25 61
96   신앙이 타락하면 나타나는 징후들!! 2017/06/04 94
95   하나님은 내가 바라는 것을 주실 수도 있... 2017/05/28 89
94   성공한 사람들의 10가지 일상생활 2017/05/27 86
93   그리스도인이 걸리는 질병 2017/04/27 126
92   * 네 가지 염두에 두어야 할 것 2017/03/19 137
91   하나님의 마음을 부어 주소서 2017/03/01 139
90   한국교회가 다시 살아날 묘책 2017/02/10 104
목록보기   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

이름 제목 내용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sejin7940